12월에는 길을 걸어도, 마트에 가도, 식당에 가도, 까페에 가도

끊임없이 들려오는 징글벨 노래소리에 신경이 쓰입니다

요즘은 특히 딴 생각에 빠져있다가 들려오는 멜로디를 따라 흥얼거리다보면

새롭게 편곡된 크리스마스 노래가 아닌듯한 노래들이 많아서

이어폰을 계속 꽂고 다니고 있습니다

하나님의교회에서는 지켜지지 않고 있고

하나님께서 금하신 다른 신을 섬기는 날인 크리스마스의 유래에 대해 알아봅시다~

 

 

© Nennieinszweidrei, 출처 Pixabay

 

 


12월 25일은 예수님께서 탄생하시기 전부터 로마인들이 태양신에게 제사하던 축일이었다. 크리스마스의 유래는 예수님의 가르침이 아닌 이교주의의 산물인 것이다.


12월 25일은 로마의 동지로 그날은 ‘정복되지 않는 태양의 탄생일’으로서 3~4세기의 로마에 보급된 미트라스교의 중요한 제일이었다. ··· 로마의 사투르날리아와 게르만의 율 축제의 시기가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크리스마스로서 선택되었다. 교회는 기존의 제일을 가능한 한 이용할 것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종교학대사전)


원래 12월 25일은 로마 시대 이교도들이 태양을 섬기는 날이자 농신제로 지키던 축제일이었는데, 이를 전향적 입장으로 수용하여(기독교가 이교도들을 정복했다는 의미에서) 인류의 유일한 빛이신 그리스도의 탄생일로 삼은 것으로 전해진다.

(생명의말씀사)


그리스도의 탄생일은 알려져 있지 않다. 복음서에서는 그 달과 그 날짜를 알려 주지 않는다.

(신 가톨릭 백과사전)


그리스도가 12월 25일 오전 0시에 탄생하였다고 하는 확증은 없으며, 이것은 그리스도교가 만들어낸 신화(神話)의 하나일 뿐이다. 그리스도의 탄생에 대하여는 신약성서 마태오의 복음서나 루가의 복음서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으나 그 날짜에 관해서는 언급되어 있지 않다.

(두산백과)


크리스마스는 원래 기독교의 예배력에 포함되어 있는 날이 아니었다. 또한 12월 25일도 성경에서는 언급되어 있지 않다. 4세기경에 율리우스 교황이 농신제에 기독교적인 색채를 가미하기 위한 일환으로써 12월 25일을 교회의 휴일로 정했다.

(1%를 위한 상식백과)


크리스마스를 지키는 관습은 하느님께서 명령하신 것도, 신약에서 기원한 것도 아니다. 그리스도의 탄생일은 신약이나 사실상 여타 자료에서도 확인할 수 없다.

(매클린톡과 스트롱 공편 백과사전)

 

초대교회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하지 않았다. 제265대 교황인 베네딕토 16세는 그의 저서 ‘나사렛 예수의 유년기’에서 전 세계가 예수탄생일로 지키는 크리스마스에 오류가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에 앞서 한 신부도 “크리스마스는 태양신을 숭배하는 이교도들의 풍습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인정하기도 했다.

이교의 신앙과 풍습에서 유래한 크리스마스를, 그리스도의 탄생일로 변경하여 숭배하는 행위에 대해 하나님께서 기뻐하실까?

 

누가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너희를 노략할까 주의하라 이것이 사람의 유전과 세상의 초등 학문을 좇음이요 그리스도를 좇음이 아니니라 (골로새서 2:8)

 

 

© Nennieinszweidrei, 출처 Pixabay

 

 

https://pasteve.com/origin-of-christmas/

 

 

  1. 사과나무 2019.12.16 23:03

    크리스마스는 예수님의 탄생일이 아니면서도 너무나 당당하게 "기쁘다 구주 오셨네"라고 말하면서 환락에 빠지는 사람들을 봐보면 참..... 진실을 알기 전엔 저도 그 속에 있었는데 알고나니 그 속에 있을 수가 없더라구요!

  2. 푸른 하늘 2019.12.16 23:04 신고

    크리스마스는 성경에 없는 내용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방신을 기념하는 크리스마스를 기뻐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께서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성경을 통해서 배우시고, 성경에 없는 내용은 지키지 않아야 합니다.

  3. 소나무 2019.12.17 23:05

    하나님과 관계없는 크리스마스는 태양신숭배일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