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빵은 네모반듯한 모양에 두 개의 구멍이 트레이드마크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마이클 잭슨의 트레이드마크는 문 워크가 아닐까.

어느 장소 하면 떠오르는 그 무언가는 그곳의 트레이드마크가 된다.

사람이나 상품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것, 운동선수가 가지고 있는 전매특허 등도 모두 트레이드마크다.

김연아 선수에게는 고난도 점프가, 축구선수 박지성은 체력과 팀플레이 능력이 트레이드마크라 하겠다.

이처럼 트레이드마크만으로도 누구 혹은 어디,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 쉽게 인지할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교회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십자가다.

그래서인지 십자가는 교회의 트레이드마크라 불리고 있다.

지도에서도 교회를 표시할 때 집 모양 위에 십자가를 둔다.

그러면 누구나 그곳이 교회라고 인식한다.

 또한 어떤 사람이 십자가 목걸이를 하고 있다면 의심의 여지없이 기독교인이라고 여긴다.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십자가를 교회의 트레이드마크로 생각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십자가는 과연 교회의 트레이드마크라 할 수 있을까.


‘Baker's 신학사전’은 ‘십자가(CROSS)’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그리스도인들이 십자가를 기독교에 대한 상징으로서 공식적으로 사용하게 된 것은 콘스탄틴 시대부터였다.

초대 교인들에게 십자가는 말만 들어도 몸서리치는 것이었으므로,

십자가를 심미적으로 미화시킬 위험성은 전혀 없었다.”

(Baker's 신학사전, 도서출판엠마오)


 

십자가는 기독교인들이 그토록 사랑하는 예수님을 죽게 만든 사형 도구였다.

 말만 들어도 몸서리치는 것일 텐데 어떻게 그런 물건이 교회의 트레이드마크로 자리할 수 있단 말인가.

 또 다른 서적에서는 ‘십자가가 과연 그리스도인의 상징인가?’ 하는 화두를 던지며 다음과 같이 언급하고 있다.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십자가를 공덕의 상징으로 생각지 않았고 오히려 사형틀이며 ‘부끄러움’(히12:2)이고 ‘저주받은 나무’로 여겼다.

그들은 오래된 거칠은 십자가를 신뢰치 않았다.” (로마카톨릭주의의 정체, 랄프 우드로우, 노아와방주)


초대교회 성도들은 십자가를 교회의 트레이드마크로 여기지 않았다는 증거다.

십자가를 교회의 상징으로 여긴 것은 콘스탄틴 시대 기독교가 타락하면서부터였다.

AD 431년 교회와 사무실 안에 십자가를 들이기 시작했고, AD 568년경부터는 교회 탑 꼭대기에 십자가를 세웠다.

 하지만 16세기 종교개혁이 일어나면서 교회의 트레이드마크인 십자가는 척결의 대상이 되었다.


“교회와 국가의 권력자들이 파견한 대표단들이 건축가, 석공, 목수를 대동하고 지켜보는 가운데,

시내의 교회들에서 성화, 유물, 십자가 고상, 제단, 초, 다른 모든 장식물들이 제거되었고…”

(교회사 전집 8-스위스 종교개혁, 필립 샤프, 크리스천다이제스트)


스위스에 이어 십자가 등의 우상에 대한 개혁은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북아메리카 등지로 퍼져나갔다.

1985년에는 국내에서도 개신교 목사들 사이에 십자가 숭배에 대한 찬반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십자가는 교회의 트레이드마크인 양 굳건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십자가를 교회의 트레이드마크로 여기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당시 예수님께서 단두대에 돌아가셨다면 오늘날 교회 탑 꼭대기에 무엇을 두게 될까.

만약 예수님께서 총에 맞아 돌아가셨다면 십자가가 자리한 곳에 총들이 자리하고 있지 않을까.

교수형을 당하셨다면 밧줄이 걸려 있을 테고 말이다.

고대인들의 끔찍한 사형도구였던 십자가를 소중히 간직한 채 교회의 트레이드마크처럼 여기고서 어찌 하나님의 자녀라 할 수 있겠는가.


또 내게 이르시되 인자야 네가 보았느냐 유다 족속이 여기서 행한 가증한 일을 적다 하겠느냐 그들이 강포로 이 땅에 채우고 또다시 내 노를 격동하고 심지어 나무가지를 그 코에 두었느니라 그러므로 나도 분노로 갚아 아껴 보지 아니하고 긍휼을 베풀지도 아니하리니 그들이 큰 소리로 내 귀에 부르짖을지라도 내가 듣지 아니하리라 (에스겔 8:17~18)


나뭇가지에 불과한, 아무것도 아닌 십자가를 하나님의 코앞에 두고 섬기고 있다면 하나님께서 가증하게 여기신다고 하셨다.

그런 사람들에게는 긍휼을 베풀지 않겠다는 하나님의 뜻을 잘 헤아려야 할 것이다.

 

출처는

https://www.pasteve.com/?m=bbs&bid=B2BibleCovenant&uid=4840

 

 

 

 

  1. 꼬옹냥 2017.05.15 22:29 신고

    십자가 분명 우상입니다..!!
    하나님의 뜻과는 반대되는 것이죠 !!

  2. 별이랑 나랑 2017.05.16 08:25 신고

    하나님께서 싫어하는 우상숭배 그중하나가 십자가형상입니다
    교회의상징이라는 말로 하나님의 뜻을 어기면 안되죠

  3. luree 2017.05.16 18:51 신고

    십자가는 그저 우상일뿐입니다

  4. 별들의외침 2017.05.17 00:43 신고

    우상을 숭배하고 있으면서도 우상인지 깨닫지 못한 무지가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지 안타깝네요!

  5. 천사나래 2017.05.17 19:54 신고

    십자가는 교회의 상징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만들지 말라하신 우상일뿐이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