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로운 그림이라하면

유유자적한 자연을 담은 모습이나

아이들의 뛰어노를 모습같은걸 떠올리실텐데

그것만으로는 뭔가 부족한 느낌...

 

 

 


 

옛날 한 나라의 왕이 있었다. 그의 마음은 늘 불안하여 조마조마했다.
하루는 왕이 화가들을 불러 ‘가장 평화로운 그림’을 잘 표현한 이에게 상금을 주겠다고 말했다.
화가들은 각자 성의를 다해 평화를 묘사했다. 그 가운데 최종적으로 두 개의 작품이 뽑혔다.

 

한 작품에는 투명한 호수, 부드럽게 흐르는 시내, 양떼들이 풀을 뜯는 목장의 넓은 들판이 있었다.
귀퉁이에는 새들이 노래하고, 아이들이 즐겁게 놀고 있으며, 몽실몽실 흰 구름도 떠다닌다.
고요함과 아름다움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풍경이었다.

 

작품을 감상한 왕은 은은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그의 마음을 깊은 평안으로까지 이끌진 못했다.

나머지 한 작품을 본 왕은 잠시 멈칫하더니 한동안 그것을 뚫어지게 쳐다봤다.

 

한가운데 바위를 중심으로 거친 폭풍우가 몰아치고, 파도는 소용돌이를 만들어 성이 났다.
거칠게 성이 난 파도에 곤경에 처한 배 한 척도 보인다.
하늘의 짙은 먹구름은 폭풍을 더 사납게 보이도록 만들었다.

그런데 바다 중심에 있는 바위 꼭대기 조그만 틈새에, 새 한 마리가 조용히 둥지를 틀고 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어미 품에 안긴 어린 새들이 있었다.
어린 새들은 주변에 무슨 일이 있느냐는 표정으로 평온하게 어미 날개에 덮여 있었다.

상금은 후자의 작품을 묘사한 화가에게 돌아갔다.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어미 품에 안긴 새끼의 모습이, 가장 안전하고 평화로워 보였기 때문이다.

 

시온성을 바라보라. 예루살렘은 살기에 평화로운 곳이 되어 말뚝이 뽑히지 않고 밧줄이 끊어지지 않아 옮겨지지 않을 천막과 같을 것이다. 여호와께서 우리의 능력이 되시므로 그 곳은 ··· 피난처와 같을 것이다. ··· 시온에 사는 사람들은 아무도 병들었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며 ··· 죄에 대하여 다 용서받을 것이다. (현대인의성경 이사야 33:20~24)

 

날마다 폭풍우가 몰아치는 듯한 재앙이 끊임없는 세상 속에서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는 하나님의교회야말로 평화로운 모습니다~

 

 

출처는 https://pasteve.com/the-most-peaceful-picture/

  1. 카네이션 2019.08.26 22:29

    진리가 있는 하나님의교회안에 있을때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받으므로 가장 안전하고 행복한 처소가 바로 하나님의교회입니다.

  2. 소나무 2019.08.26 22:33

    하나님의 절기 지키는 시온 하나님의교회.
    엘로힘 하나님 함께 하시기에 안전한 처소 하나님의교회 입니다.

  3. 앵두 2019.08.26 22:59

    모진 풍파속에서도 우리를 안전히 지켜주시는 아버지하나님,어머니하나님의 사랑을
    아직도 무서운 재앙을 피할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안전한 처소 시온을 전해야겠어요!

  4. 사과나무 2019.08.26 23:03

    세상 풍파가 휘몰아친다해도 부모님과 함께 할 때가 가장 평화롭고 안전한 것 처럼, 하늘부모님이신 하늘아버지, 하늘어머니로 인해 우리는 평화롭고 안전한 것 입니다~! 아버지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5. 푸른 하늘 2019.08.26 23:32 신고

    하나님의교회 성도들과 함께 있으면 왠지 행복이 더해지는 듯한 느낌이 들어요.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과 구원이 함께하며 어머니하나님께서 함께라서가 아닐까 합니다.

  6. 소나무 2019.09.09 22:53

    참 하나님 곁에 계시니 따뜻하고 행복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