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는 https://www.pasteve.com/?m=bbs&bid=border&uid=1478

 


이스라엘 민족들이 지켰던 가을절기의 시작을 알렸던 나팔절은  안도와 기쁨, 회개 등의 다양한 감정이 섞여 있다.

 


고대 시대 나팔은 중요한 수단이었다. 특히 전쟁에 있어 지휘와 명령 전달의 도구였던 나팔의 역할은 가장 중요했다. 통신 장비가 구비되어 있지 않았던 시기 공격과 후퇴, 출발, 멈춤, 대오 정렬, 무기 준비, 발사 등이 모두 나팔소리로 이루어졌다. 이외에도 성경에서는 더 다양한 나팔의 쓰임을 알려주고 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모든 지파가 이동할 때 나팔을 불었다. 각 지파들의 소집과 해산 등이 나팔로 가능했으며 기쁠 때도 나팔을 불었다.


하지만 이렇게 다양한 이유로 부는 나팔 중 성경에서 가장 중요시했던 나팔은 성력 7월 1일 나팔절에 불었던 나팔이다. 이스라엘 민족들이 지켰던 가을절기의 시작을 알렸던 나팔절은 안도와 기쁨, 회개 등의 다양한 감정이 섞여 있다.

 

나팔절의 의미는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이집트를 나온 후 처음 십계명을 받아온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하나님께서 친히 기록해주신 십계명의 두 돌판을 들고 내려오던 모세는 이스라엘 민족들의 배도를 목격했다. 하나님의 율법을 받기 위해 경건한 몸과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으리라 여겼던 모세는 백성들의 우상숭배를 보고 그 자리에서 십계명이 새겨진 돌판을 던져 깨뜨려버렸다. 그날 이스라엘 백성들 중 삼천 명가량이 죽었다.


그 후 모세는 백성들의 죄사함을 위해 진과 멀리 떨어진 곳에 회막을 치고 매일 하나님께 기도를 드렸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날의 죄로 하나님께 버려질까 염려했다. 하루도 빠짐없이 회막에서 기도하는 모세를 보며 자신들의 죄를 뉘우쳤다. 귀걸이며 목걸이를 볼 때마다 금송아지를 만들며 휘청거리던 지난날을 떠올렸다. 너무도 어리석었던 그때를 돌아보며 몸에 지니고 있던 단장품들을 모두 제했다. 그들은 하루라도 빨리 하나님께서 노를 거두시기만을 바랐다. 그러니 이스라엘 백성들에게는 매일이 더 간절했다.


그렇게 40일이 흘렀다. 엄숙하고 조용한 가운데 한 달이 조금 넘었을 때 하나님께서 다시 모세를 부르셨다. 다시금 십계명을 허락해주신 것이다. 백성들은 그제야 안도했다. 그리고 기뻤다. 하나님의 용서를 받고 축복을 받는다는 생각에 마음이 즐거움으로 가득했다. 이제 열흘 후면 모세가 십계명을 가지고 내려올 것이다. 백성들은 처음의 잘못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그날을 기억하고 회개하는 마음을 잊지 않으려 나팔을 불었다. 길게 부는 나팔은 백성들의 회개를 촉구하는 의미였다. 나팔을 불며 모세를 기다리던 백성들은 우상에 빠지지 않으려 애썼다. 이러한 모세의 행적을 따라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나팔절을 제정해주셨다.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 이스라엘 자손에게 고하여 이르라 너희가 공포하여 성회를 삼을 여호와의 절기는 이러하니라 (레위기 23:1~2)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 이스라엘 자손에게 고하여 이르라 칠월 곧 그 달 일일로 안식일을 삼을지니 이는 나팔을 불어 기념할 날이요 성회라 (레위기 23:23~24)

 


나팔절은 가을절기의 대표되는 초막절 속에 들어간다. 초막절 안에는 나팔절과 대속죄일, 초막절이 편성돼 있다. 날짜도 성력 7월 한 달 안에 모두 들어 있어 이스라엘 백성들은 초막절의 시작인 나팔절이 되면 예루살렘을 방문했다. 예수님께서 초막절을 맞아 예루살렘에서 전도하신 것은 초막절뿐 아니라 초막절에 내포되어 있는 나팔절과 대속죄일도 함께 지키셨음을 알 수 있다.

 


유대인의 명절인 초막절이 가까운지라 ··· 이미 명절의 중간이 되어 예수께서 성전에 올라가사 가르치시니 ··· 명절 끝날 곧 큰날에 예수께서 서서 외쳐 가라사대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요한복음 7:2, 14, 37)

 


나팔절은 하나님께서 제정해주신 일곱 절기 가운데 다섯 번째 절기다.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반드시 지켜야 하는 하나님의 거룩한 절기다.

 

 

 

 

 

 

  1. luree 2017.09.08 16:29 신고

    하나님의 자녀라면 감사함으로 지켜야 할 절기입니다!

    • 어머니의별 2017.09.13 19:04 신고

      이제 나팔절입니다. 나팔절은 하나님께서 제정해주신 일곱 절기 가운데 다섯 번째 절기입니다.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반드시 지켜야 하는 하나님의 거룩한 절기입니다.

  2. 뚱뚱카라 2017.09.08 20:32 신고

    가을 절기의 시작점 나팔절^^ 거룩하게 준비해서 지키고 싶어요^

    • 어머니의별 2017.09.13 19:05 신고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반드시 지켜야 하는 하나님의 거룩한 절기입니다~~~

 

 

 

 


얼마 전 일요일은 오순절이었습니다. 약 2천 년 전에 하나님께서 초대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에게 성령을 허락해주셨던 바로 그날입니다.

 

성령의 힘은 놀라웠습니다. 초대교회 성도들은 예루살렘의 수많은 외국인들이 사용하던 갖가지 방언을 유창히 구사하며 하나님의 복음을 담대히 전파했습니다. 이날, 성도들의 수는 삼천 명이나 늘어났습니다(사도행전 2:41).

 


오늘날까지도 많은 기독교인들이 이 기적적인 부흥의 역사를 부러워합니다. 그래서일까요? 성령을 구하는 집회도 많지만 이미 초대 하나님의교회와 같은 성령을 받았다고 자부하는 교회들도 꽤 됩니다. 그러면 성령을 받았다는 증거는 무엇일까요?


간단합니다. 성령을 받았던 성경 속 인물들의 공통점을 살펴보면 됩니다.

 


예루살렘에 시므온이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이 사람이 의롭고 경건하여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자라 성령이 그 위에 계시더라 … 성령의 감동으로 성전에 들어가매 마침 부모가 율법의 전례대로 행하고자 하여 그 아기 예수를 데리고 오는지라 시므온이 아기를 안고 하나님을 찬송하여 가로되 … 내 눈이 주의 구원을 보았사오니 이는 만민 앞에 예비하신 것이요 이방을 비추는 빛이요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영광이니이다 (누가복음 2:25~33)


이튿날 요한이 예수께서 자기에게 나아오심을 보고 가로되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 내가 보매 성령이 비둘기 같이 하늘로서 내려와서 그의 위에 머물렀더라 … 성령이 내려서 누구 위에든지 머무는 것을 보거든 그가 곧 성령으로 세례(침례)를 주는 이인 줄 알라 하셨기에 내가 보고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증거하였노라 하니라 (요한복음 1:29~34)

 

 


누구든지 성령을 받으면 그리스도를 증거합니다. 초대 하나님의교회 성도들 역시 예수님의 십자가 운명 직후에는 유대인들을 두려워해서 숨기 바빴습니다. 그들이 자신 있게 예수님을 구원자라고 증거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성령의 축복이 존재했습니다.


이러한 성령의 은사는 마지막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요한계시록에서는 장차 구원받을 성도들의 특징으로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의 증거’를 꼽습니다. 하나님의 계명이 완전한 새 언약임은 여러 칼럼들에서 밝힌 바 있습니다. 그렇다면 예수의 증거는 무엇일까요? 바로 구원자를 증거하는 성령입니다.

 

예수의 증거는 대언의 영이라 (요한계시록 19:10)


마땅히 할 말을 성령이 곧 그 때에 너희에게 가르치시리라 (누가복음 12:12)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방언으로 말하기를 시작하니라 (사도행전 2:4)

 

 


흔히 성령의 역사를 말하면 기상천외한 기적을 떠올립니다. 초대 하나님의교회 때처럼 앉은뱅이가 일어서고 병든 자가 고침을 받는 놀라운 역사를 기대합니다. 그런 육신적인 기적이 정말 성령 축복의 전부일까요?


모든 인류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도 알지 못하던 영혼의 나그네들입니다. 사망의 종이었던 자들이 성령을 힘입어 구원자의 성호를 깨닫고, 그 거룩하신 이름을 전파하는 복음의 일꾼이 되는 일. 이것이야말로 성령의 가장 큰 역사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마지막 때 당신의 자녀들에게 성령을 부어주십니다. 성령을 받은 자녀들은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고 구원자의 이름을 밝히 드러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미 당신의 새 이름을 자녀들에게 알리셨습니다. 또한 하늘 예루살렘 어머니께서도 자녀들처럼 육체를 입고 이 땅에 오셨습니다. 초대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이 성령의 은사로 사람들이 전혀 몰랐던 ‘예수’라는 이름을 전했듯, 이 시대에 성령을 받은 자들은 성령과 신부께서 생명수를 주신다는 진리를 널리 알립니다.


얼마 전 오순절을 지켰습니다. 성령 받았음을 깨닫게 해주시는 귀한 절기입니다. 저는 오늘, 마지막 시대의 구원자이신 하늘 아버지 어머니를 전하려 합니다. 성령에 감동됐던 초대교회 성도들처럼요.

 

 

출처는

https://www.pasteve.com/?m=bbs&bid=bcircles&uid=4857

 

 

  1. 별빛걷기 2017.06.12 22:44 신고

    진정한 성령은 오순절을 통해 받게 됩니다.ㅎㅎ그리고 참된 구원자이신 성령과 신부를 깨닫게 되지요!

  2. 푸른별님 2017.06.12 23:26 신고

    하나님의 절기 오순절을 통해 늦은비 성령을 충만히 허락 받은 우리들~
    이시대 구원자로 임하신 엘로힘 하나님을 부지런히 전해요^^

    • 어머니의별 2017.06.21 19:53 신고

      마지막 시대의 구원자이신 하늘 아버지 어머니를 전해요~ 성령에 감동됐던 초대교회 성도들처럼요~

  3. 내깡통 2017.06.13 00:05 신고

    하나님께서 친히 허락하여 주신 절기와 계명이 우리를 하나님의 품으로... 천국으로 인도하여 줍니다^^

  4. 뚱뚱카라 2017.06.13 09:46 신고

    오순절 통해 늦은비 성령 가득 받게 복주신 엘로힘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5. luree 2017.06.14 20:24 신고

    성령 받은 자로서의 할 일을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구약시대에는 초막절을 기념해 백성들이 초막을 짓고 7일간 거하며 하나님의 축복으로 기쁨을 나눴다.

오늘날에는 하늘 성전 재료로 표상된 하나님의 백성들을 인도하는 즐거운 전도대회가 열려

 대회 끝날 하나님께로부터 성령 축복을 받는 것으로 지켜지고 있다.

신약성경에는 예수 그리스도가 초막절 끝날 성령을 약속한 기록이 있다.(요한복음 7장 37~39절)

 

이날 하나님의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예루살렘에서 흘러 나오는 생명수가 온 바다를 소성시키듯 이 시대에 생명수의 근원지인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께 나아올 때 온 인류가 구원의 축복을 받을 수 있다”

 “하나님께로부터 나오는 생명수를 전해 모든 이들을 구원하고 살리는 일에 힘쓰자”고 강조했다.

가족과 함께 참석한 직장인 하나님의교회 성도 허경미(24) 씨는

 “초막절 성령 축복을 받게 되어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며 벅찬 감동을 표현했다.

허 씨는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머릿속에 스쳐 지나갔다”

 “이제부터 어머니 하나님을 통해 받게 되는 생명수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하나님의교회 측은

 “초막절을 통한 성령의 축복을 받으면 삶의 희망과 기쁨, 행복을 얻게 되고 사랑과 배려, 겸손과 희생 등

 하나님의 가르침을 실천함으로써 성품도 바르게 변화한다”고 덧붙였다.

 

 

 

 

  1. 블루루비 2016.10.24 21:02 신고

    어머니 께서 허락하시는 생명수의 축복 소멸치 않는 자녀가 되겠습니다

  2. 별들의 속삭임 2016.10.25 14:09 신고

    엘로힘 하나님의 생명수가 속히 온 인류에게 흘러넘쳤으면 ~~

  3. 나비맘 2016.10.25 15:14 신고

    어머니 주시는 늦은비 성령 충만히 허락 받았으니 어서 어서 즐겁게 추수합시당~

  4. 꼬옹냥 2016.10.26 00:13 신고

    초막절 귀한 축복을 마음을 새기는 자녀가 되어야겠습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