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로운 그림이라하면

유유자적한 자연을 담은 모습이나

아이들의 뛰어노를 모습같은걸 떠올리실텐데

그것만으로는 뭔가 부족한 느낌...

 

 

 


 

옛날 한 나라의 왕이 있었다. 그의 마음은 늘 불안하여 조마조마했다.
하루는 왕이 화가들을 불러 ‘가장 평화로운 그림’을 잘 표현한 이에게 상금을 주겠다고 말했다.
화가들은 각자 성의를 다해 평화를 묘사했다. 그 가운데 최종적으로 두 개의 작품이 뽑혔다.

 

한 작품에는 투명한 호수, 부드럽게 흐르는 시내, 양떼들이 풀을 뜯는 목장의 넓은 들판이 있었다.
귀퉁이에는 새들이 노래하고, 아이들이 즐겁게 놀고 있으며, 몽실몽실 흰 구름도 떠다닌다.
고요함과 아름다움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풍경이었다.

 

작품을 감상한 왕은 은은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그의 마음을 깊은 평안으로까지 이끌진 못했다.

나머지 한 작품을 본 왕은 잠시 멈칫하더니 한동안 그것을 뚫어지게 쳐다봤다.

 

한가운데 바위를 중심으로 거친 폭풍우가 몰아치고, 파도는 소용돌이를 만들어 성이 났다.
거칠게 성이 난 파도에 곤경에 처한 배 한 척도 보인다.
하늘의 짙은 먹구름은 폭풍을 더 사납게 보이도록 만들었다.

그런데 바다 중심에 있는 바위 꼭대기 조그만 틈새에, 새 한 마리가 조용히 둥지를 틀고 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어미 품에 안긴 어린 새들이 있었다.
어린 새들은 주변에 무슨 일이 있느냐는 표정으로 평온하게 어미 날개에 덮여 있었다.

상금은 후자의 작품을 묘사한 화가에게 돌아갔다.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어미 품에 안긴 새끼의 모습이, 가장 안전하고 평화로워 보였기 때문이다.

 

시온성을 바라보라. 예루살렘은 살기에 평화로운 곳이 되어 말뚝이 뽑히지 않고 밧줄이 끊어지지 않아 옮겨지지 않을 천막과 같을 것이다. 여호와께서 우리의 능력이 되시므로 그 곳은 ··· 피난처와 같을 것이다. ··· 시온에 사는 사람들은 아무도 병들었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며 ··· 죄에 대하여 다 용서받을 것이다. (현대인의성경 이사야 33:20~24)

 

날마다 폭풍우가 몰아치는 듯한 재앙이 끊임없는 세상 속에서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는 하나님의교회야말로 평화로운 모습니다~

 

 

출처는 https://pasteve.com/the-most-peaceful-picture/

  1. 카네이션 2019.08.26 22:29

    진리가 있는 하나님의교회안에 있을때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받으므로 가장 안전하고 행복한 처소가 바로 하나님의교회입니다.

  2. 소나무 2019.08.26 22:33

    하나님의 절기 지키는 시온 하나님의교회.
    엘로힘 하나님 함께 하시기에 안전한 처소 하나님의교회 입니다.

  3. 앵두 2019.08.26 22:59

    모진 풍파속에서도 우리를 안전히 지켜주시는 아버지하나님,어머니하나님의 사랑을
    아직도 무서운 재앙을 피할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안전한 처소 시온을 전해야겠어요!

  4. 사과나무 2019.08.26 23:03

    세상 풍파가 휘몰아친다해도 부모님과 함께 할 때가 가장 평화롭고 안전한 것 처럼, 하늘부모님이신 하늘아버지, 하늘어머니로 인해 우리는 평화롭고 안전한 것 입니다~! 아버지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5. 푸른 하늘 2019.08.26 23:32 신고

    하나님의교회 성도들과 함께 있으면 왠지 행복이 더해지는 듯한 느낌이 들어요.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과 구원이 함께하며 어머니하나님께서 함께라서가 아닐까 합니다.

  6. 소나무 2019.09.09 22:53

    참 하나님 곁에 계시니 따뜻하고 행복합니다.

 

 

유월절

 

유월절, 한문으로 유월(逾越)이라 표현하고, 영어로는 패스오버(Passover), 히브리어로는 페사흐(פֶּסַח), 헬라어로는 파스카(πασχα)라고 표현한다.

이는 모두 ‘재앙이 넘어간다’는 동일한 의미를 담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3500년 전, 사람의 지혜나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묘한 사건이 애굽(Egypt)에서 일어났다.

고대 애굽왕 바로(Pharaoh)는 430년 동안 이스라엘을 노예로 부리며 갖가지 노동을 시켰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진흙 이기기, 벽돌 굽기, 농사짓기 등 중노동에 시달리며 짐승만도 못한 비참한 생활을 보냈다(출애굽기 1:12~14).

그들은 지옥 같은 생활 속에서 하루 빨리 해방되기를 바라며 하나님께 부르짖었다.

이스라엘의 탄원을 들으신 하나님께서는 선지자 모세를 통해 애굽에 열 가지 재앙을 내리셨다.

피, 개구리, 이, 파리, 악질, 독종, 우박, 메뚜기, 흑암 재앙 등이 그것이다.

 공교롭게도 아홉 가지 재앙이 내려질 때마다 괴로움에 못이긴 바로 왕은 이스라엘 백성을 석방해주겠다고 약속했지만,

하나님께서 재앙을 거두시고 나면 여전히 강퍅한 마음으로 약속을 깨뜨렸다.

이때, 바로에게 보다 강한 하나님의 능력이 나타났으니 그것은 열 번째 재앙인 장자(長子)를 멸하는 것이었다.

이 재앙은 빈부귀천이나 신분을 가리지 않고 모두에게 임했다.

애굽 왕 바로의 아들에서부터 맷돌 뒤에 있는 여종의 아들, 심지어 생축들의 첫 새끼까지 모두 죽음을 당했다.

애굽 전역에는 전무후무한 큰 곡소리가 들렸다(출애굽기 12:29~30).

주목해야 할 점은 이스라엘 백성에게는 무서운 재앙이 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유는 바로 유월절 절기를 지켰기 때문이다(출애굽기 12:11~13).

이처럼 하나님의 절기 ‘유월절’은 보통의 이론이나 상식으로는 좀처럼 이해하기 어려운, 신기하고 기이한 힘이 있다.

 

이 시대 유월절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https://pasteve.com/passover-3/ 에서~~~

 유월절로 재앙이 넘어간다는 하나님의교회에서...

 

 

 

 

  1. 블루루비 2018.03.28 17:05 신고

    재앙이 넘어가는 유월절로 구원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2. 꼬옹냥 2018.03.28 19:30 신고

    재앙이 넘어가는 유월절,
    우리 모두가 꼭 지켰으면 합니다!

  3. luree 2018.03.28 21:44 신고

    하나님의 절기 ‘유월절’은 보통의 이론이나 상식으로는 좀처럼 이해하기 어렵지만, 100% 확실하게 신기하고 기이한 힘이 있습니다

  4. 뚱뚱카라 2018.03.28 21:58 신고

    유월절 축복 가득 받아요~^

  5. 에르모사 2018.03.29 16:13 신고

    재앙이 넘어가는 유월절 내일입니다 소중히 거룩하게 지켜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