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앞에서 나는

                                                                        황현주

 


아버지

당신 앞에서 나는

바울이고 싶었지만

실상은 세상을 사랑하며 끊임없이

당신과 세상을 저울질 하는 데마였습니다

 


아버지

당신 앞에서 나는

베드로와 같은 사도이고 싶었지만

실상은 한순간의 욕심과 의심 앞에서 무너져버린

어리석은 유다였습니다

 


아버지

당신 앞에서 나는

막달라 마리아같이 진실로 회개하는 삶을 살며

내가 가진 가장 귀한 것으로 당신을 위하여 붓고 싶었지만

실상은 아무것도 드리지 못한 채 죄만 더하는 삶이었습니다

 


아버지

당신 앞에서 나는

모든 국민의 섬김을 받는 자리에서도

오직 당신 앞에서만큼은 왕의 위엄도 존귀도 모두 버린 채

어린아이처럼 당신만을 위하여 춤을 추고 노래했던

다윗이고 싶었지만

실상은 그런 그를 비웃고 부끄러워했던 사울의 딸같은

삶을 살았습니다

 


아버지

그럼에도 이 죄인된 자녀는

늘 당신 겉에 함께이고 싶었습니다

너무도 많은 죄악과 그 모든것을 아시는

당신에 대한 두려움으로

차마 당신 곁으로 기꺼이 나아갈 수 없는

죄인 중에 죄인이었지만

아버지···.

그러나 여전히 저는 당신 앞에서

바울이고 싶고, 다윗이고 싶고

막달라 마리아가 되어 당신의 위로와 기쁨이고 싶습니다

 


여전히 부끄러운 입술로

감히 당신을 사랑한다 고백하고 싶습니다

 

[출처] 성시집

 

 

 

 

오늘도 여전히 부끄러운 입술로 감히 당신을 사랑한다 고백하고 있습니다...

 

 

 

  1. 함박웃음 2018.02.26 22:14

    너무 제 모습 같아서 죄송하네요.. 그래도 아버지,어머니 감히 당신을 사랑합니다.

  2. 나라냥 2018.02.26 23:54 신고

    하늘아버지 하늘어머니 앞에서 우리들의 모습이 죄인이지만
    우리의 죄를 꺠닫고 회개의 시간을 통해서 거듭남으로
    이제는 하늘아버지와 하늘어머니께 기쁨이고 웃음이고 행복이 되고 싶습니다.

  3. 에르모사 2018.02.27 13:06 신고

    아~~~~멘입니다 ♡♡

  4. 뚱뚱카라 2018.02.27 21:08 신고

    저도 오늘 어버지 앞에 어머니 앞에 죄인이고 죄인이지만 사랑한다고 뵙고 싶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5. 꼬옹냥 2018.02.27 22:12 신고

    감동적입니다..

  6. 별빛걷기 2018.02.27 22:42 신고

    정말 마음에 와닿는 시네요..

  7. 풍금소리 2018.02.27 23:27 신고

    저도 부끄럽지만 아버지, 어머니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8. 안다미로72 2018.02.28 00:25 신고

    죄악된 모습으로 인해 늘근심과 걱정만 드렸으나이제는 당신의 위로와 기쁨이고 싶습니다

    • 어머니의별 2018.03.02 21:14 신고

      고난의 연속인 이 땅에서의 삶 속에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어 드린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9. luree 2018.02.28 18:42 신고

    부끄러운 입술로나마 당신을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10. mm0mm 2018.03.01 18:58 신고

    죄인임을 망각한채 의인처럼 살아갈때가 너무도 많아서 참으로 부끄럽고...너무도 감사합니다

    • 어머니의별 2018.03.02 21:11 신고

      말씀을 보지 않으면 어느새 의인인체하는 제가 되어 있더라구요... 무엇보다도 말씀에 착념하여 죄인인것을 잊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11. 안다미로72 2018.03.01 23:19 신고

    한순간의 욕심과 의심 앞에서 무너져버린

    어리석은 유다가 아닌 끝까지 회개로 따르는 베드로가 되렵니다.

    • 어머니의별 2018.03.02 21:09 신고

      아침마다 닭울음 소리에 회개로 하루를 시작했을 베드로가 되고싶습니다.

  12. 애벌레의 꿈 2018.03.02 23:04 신고

    넘 감동적인 시네요.
    저도 부끄러운 입술로 감히 아버지, 어머니를 사랑한다 고백합니다.

  13. happy full 2018.03.04 23:32 신고

    당신 앞에서 저를 바라봅니다~~

    • 어머니의별 2018.03.13 17:09 신고

      하나님 앞에 서면 자꾸만 너무나 작아지는 저의 모습이지만...그래도 사랑받고 있음에 감사드립니다~~~



하나님교회 안상홍님께서 본보이신 전도는

해외전도 가야하니까 주덕에 있는 식구 연결시켜 주시겠다고 가셨는데
건빵으로 허기를 달래시고 계곡 물로 배를 채우시고...
전도길에 항상 어떤 종파를 만날지 모르니 모든 책을 넣은 큰 가방을 메고 다니셨습니다
 

총회장님께서 들겠다하시면
안상홍님께서는 단련이 되어서 괜찮지만 못 맨다고...하시며 끝내 지고 20리 길을 걸어가셨습니나

깨진 바가지에 감자 섞인 꽁보리밥을 간장에 비벼 김치랑 대접 받으시면서도 감사하다고 드셨던 모습을 생각하면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오라해서 산중오지 까지 찾아 가셨지만 그 사이 비방 받아 채식하는데가 믿어진다며 내쫓기듯 돌아오실때
눈오는 길을 몸도 녹이지  못하시고 돌아오시면서도 구원받지 못한 영혼을 아타까워하신 안상홍님


하나님의교회 안상홍님 금식기도는

자택 뒤 기도처에서 새벽 5시에 기도하시고
부산 금정산,밀양  천왕산, 단양 금식처 등에서

3일,7일,10일 쉴새없이 이어지는 금식기도하시며 초기 하나님의교회를 세워주셨습니다




하나님의교회 안상홍님의 생활은

부산 시온에 갔을때 천장수리하시는 아버지를 뵙고
"식구들 시키시지..." 했더니
"내가 옛날에 옛날에 목수일 하지 않았느냐" 하시며 아버지께서 고치는게 낫다 하신 안상홍님

너무나도 궁핍한 생활을 살아주시며
낡은 성경과 꼼꼼히 기록해 놓으신 내용이 이제 우리에게 훼방자나 비방자가 더이상 큰소리 못치게 하시는 증거가 되고 있습니다

생명주시는 말씀을 노트에 기록해 주시고 침례받은 식구들 하나하나 기록하셔서 보물처럼 가지고 다니셨던 안상홍님

정상적인 직장을 다니시면 안식일도 못지키시고 전도도 못하시니까 육신의 편안함을 선택하지 않으시고 험한일을 하시다보니
주인의 마음은 들어도 악한 자들은 시기하고 비방하는일도 많았다고 하십니다

주먹만한 굳은살이 박혀있었는데 복음을 위한 고난은 좋은 고난이라하시며 미소 지으시던 아버지 안상홍님

밤새 피곤하셔도 진리공부 좋아하니 다행이라며
하나하나 섬기는 복음의 길을 걸으시고
모든 것을 자녀에게 맞춰주시던 모든것이 아버지의 사랑이였습니다

"내가 왔노라" 오치시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시며

동대문 17평 하우스처치에서
한결같이 이사야 60장으로 설교를 시작하셨습니다
창18장 믿으십니까?
아기 달래듯...
해외복음 가야 한다  말씀하시던 아버지 안상홍님


  1. 꼬옹냥 2016.08.01 00:21 신고

    감사드립니다..!

  2. 날개야 돋아랏 2016.08.01 01:03 신고

    이 크나큰 희생의 주인공이 우리라는 사실이 너무나 영광이고 죄송할따름입니다.

  3. 미라클피니시 2016.08.01 16:32 신고

    정말 감동입니다 ㅠㅠ

  4. 나비맘 2016.08.01 16:45 신고

    안상홍님~ 우리하나님이세요~

  5. 고녀 2016.08.03 18:01 신고

    ㅜㅜ 자녀 구원위해 두번째 오셨는데도 초림보다 더한 고난과 희생의길 걸어가신 하늘아버지... 아버지 사랑합니다~

  6. 에르모사 2016.08.03 18:25 신고

  7. 보매 2016.08.04 02:27 신고

    아버지 안상홍 하나님께 너무도 감사드립니다

  8. 별들의 속삭임 2016.08.04 11:39 신고

    다시금 아버지의 사랑,희생에 감사를 드립니다~~

  9. 사랑맘 2016.08.28 22:39

    우리 아버지...안상홍님~
    자녀위해 고생만 하시고 고난 당하신 우리 아버지.
    당신은 진실로 성경의 선지자들이 증거하는 우리의 하나님이십니다.
    그 사랑과 희생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0. 사랑의 아버지 2016.09.13 01:47

    험한 가시밭길을 꽃길로 가꾸어주신 아버지 은혜에 무한한 감사와 찬양을 올립니다.
    아버지 어머니 감사드립니다.

  11. 루팡 2016.10.01 22:50

    죄인이로써는 받을수 없는 그 사랑을
    하나님이시건만
    친히 육신쓰고 오셔서
    본보여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