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해요 - "미안해요"라는 말은 겸손에서 일어나는 마음이다!

미안해요 - "미안해요"라는 말은 겸손에서 일어나는 마음이다! │ 미안하다는 고백의 힘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매우 크다. 독일 총리 빌리 브란트(Willy Brandt), 미국 외과의사 다스 굽타(Das Gupta)가 성공한 이면에는 "미안하다"는 사과를 잘 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교회(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성도들도 미안해요 운동을 하고 있다. 감동적인 실화를 소개한다.

pasteve.com

 

 


하나님의 교회, 미안해요 운동 실천


가정에서든 사회에서든 누군가 상처를 줄 의도가 전혀 없었음에도 상대방이 상처받는 일은 비일비재하다. 본의 아니게 상처를 주고 받는 일은 교회 안에서도 발생한다. 몇 년 전, 인도에 있는 한 하나님의 교회에서 일어난 실화다. 식구의 작은 허물로 인해 상처를 받은 한 성도가 있었다. 마음이 상한 성도는 오랫동안 교회에 발걸음을 하지 않았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교회 사모는 무언가 결심한 듯 상처받은 식구의 집에 방문했다. 퉁명스럽게 맞는 식구에게 사모는 몸을 낮췄다. 그리고 식구의 두 손을 잡고 위로하며 무릎을 꿇었다.

“미안해요. 그 아픈 마음을 알아주지 못한 저를 용서하세요”

사실 사모가 식구에게 상처를 준 건 아니었다. 사모가 사과할 이유가 전혀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교회 식구를 대신해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과했다. 사모라는 지위나 체면을 생각하지 않았다. 그저 식구를 하나님의 품으로 다시 인도해 살리고 싶은 생각뿐이었다.

예상치 못한 사모의 사과에 놀란 식구는 사모를 얼싸안고 한참 울었다. 그리고 마음을 추스른 후 다음과 같은 말을 건넸다.

“고마워요. 상처 받은 내 마음을 보듬으러 먼저 찾아와 주셔서요.”

식구는 몸을 낮추고 자신의 손을 잡아주는 사모에게서 어머니 하나님의 사랑과 따뜻함이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지금은 상처를 다 씻고, 오해도 풀었다. 그리고 교회에서 새 언약 진리를 지키며 감사하는 마음으로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고 한다.

초대교회 예수님께서는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의 비유, 잃어버린 드라크마의 비유를 통해 한 영혼이 얼마나 귀한지 교훈해 주셨다(누가복음 15:3~10). 상처로 인해 잃어버린 식구를 되살린 것은 어떤 물질이나 기술이 아니었다. 진심이 담긴 “미안하다”는 한마디 말이었다. 이처럼 사과는 한 영혼을 살릴 수 있는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다. 아픔과 분노를 잠재우고 사랑으로 연합하게 만든다. 이보다 놀라운 일이 또 있을까.

 

 

 

사랑의 진리, 새 계명과 새 언약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요한복음 13:34)

내가 고난을 받기 전에 너희와 함께 이 유월절 먹기를 원하고 원하였노라 ···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 (누가복음 22:15~20)

성력 1월 14일 저녁, 이날은 예수님께서 십자가 고난을 받기 전날이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유월절 새 언약을 베푸시며 죄 사함과 영생을 약속하셨다(마태복음 26:17~28). 이날 선지자 누가와 요한은 같은 장소에 있었다. 즉 누가(Luke)가 잔(포도주)을 가지고 새 언약이라고 기록한 장소도 유월절 성만찬을 행하던 곳이었고, 요한(John)이 서로 사랑하는 것이 곧 새 계명이라고 기록한 장소도 유월절 성만찬을 행하던 곳이었다. 새 언약은 새 계명이라는 뜻이다(출애굽기 34:28, 신명기 4:13).

그렇다면 ‘유월절’과 ‘서로 사랑하는 것’은 어떤 연관이 있을까?

예수께서 베드로와 요한을 보내시며 가라사대 ··· 유월절을 예비하여 우리로 먹게 하라 ··· 떡을 가져 사례하시고 ···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몸이라 ··· 잔도 이와 같이 하여 가라사대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 (누가복음 22:8~20)

유월절의 떡은 예수님의 살을, 유월절의 포도주는 예수님의 피를 의미한다. 다시 말해 유월절을 통해 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은 제자들은 예수님 안에서 한 몸이 되는 것이다(고린도전서 10:16~17). 세상에 자기 몸을 미워할 사람은 없다. 예수님의 살과 피가 내 안에 흐르고 네 안에 흐르고 있기에 우리가 서로 사랑하게 되는 것이다.

 

이제 온전한 사랑을 이루어 천국가는 날을 앞당겨봐요~~~

https://pasteve.com/sorry/

 

  1. 카네이션 2019.09.09 22:50

    미안해요^ 그 아픈 마음 알아주지 못해서.
    저도 다시 실천해야겠어요. 어머니 마음담아 진심으로요.

  2. 소나무 2019.09.09 22:51

    내가 먼저 미안하다고 진심으로 하지 못한게 있는지 뒤돌아보고 진심으로 미안해요 말하겠습니다.

  3. 앵두 2019.09.09 22:56

    어머니의 마음으로 전하는.."미안해요"
    모든 상처를 치유하는 하나님의교회는 정말 사랑이 넘친답니다.

  4. 푸른 하늘 2019.09.09 23:02 신고

    하나님의 사랑과 희생이 담긴 새언약 유월절을 전하는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은 사랑을 나누는 전도자들입니다.

  5. yumyum이 2019.09.11 13:18 신고

    마음을 담은 미안해요 한마디가 얼어붙은 가슴을 녹입니다~사랑을 담아 열심히 행하여 봅니다

+ Recent posts